[PL 리뷰] ‘황희찬 PK골+크로스바 강타’ 울버햄튼, ‘추가시간 골’ 풀럼에 2-3 패배…‘연승 실패→12위 위치’

스포츠뉴스

[PL 리뷰] ‘황희찬 PK골+크로스바 강타’ 울버햄튼, ‘추가시간 골’ 풀럼에 2-3 패배…‘연승 실패→12위 위치’

스포츠뉴스 0 798
17011394275112.PNG
17011394289949.jpg

‘울버햄튼 에이스’ 황희찬이 득점포를 가동했으나, 팀은 후반 추가시간을 버티지 못했다.

울버햄튼은 2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크라벤 코티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3라운드에서 풀럼에 2-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울버햄튼은 토트넘 훗스퍼(2-1 승)전 후 연승으로 이어가지 못했고, 4승 3무 6패(승점 15)로 12위에 위치했다.

홈팀 풀럼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라울 히메네스, 윌리안,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톰 케어니, 해리슨 리드, 알렉스 이워비, 안토니 로빈슨, 팀 림, 캘빈 배시, 티모시 카스타뉴, 베른트 레노가 출전했다.

원정팀 울버햄튼은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마테우스 쿠냐, 황희찬, 라얀 아이트누리, 주앙 고메스, 마리오 르미나, 장리크너 벨레가르드, 넬송 세메두, 토티 고메스, 산티아고 부에노, 막시밀리안 킬먼, 주제 사가 출격했다.

17011394320405.jpg

황희찬은 쿠냐와 투톱에 배치되면서 풀럼의 골문을 겨냥하게 됐다. 예상대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영국 ‘버밍엄 월드’는 풀럼전을 앞두고 “황희찬은 PL 득점 7위이고, 울버햄튼에서 기량으로는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선수다. 이날 경기에선 측면이 아닌 중앙에서 뛸 것 같다”라면서 선발 라인업을 예측했다.

그리고 득점 확률이 제일 높은 선수로 지목되기도 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울버햄튼은 풀럼전을 통해 연승을 노린다. 그리고 황희찬은 득점할 확률이 높은 선수다.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은 토트넘 훗스퍼전 승리 이후 자신감을 가졌고, 황희찬도 마찬가지다. 베팅 사이트에서도 2/1 배당률을 받으면서 득점 확률이 가장 높은 선수로 지목됐다”라고 조명했다.

울버햄튼의 경기마다 황희찬이 주목받는 건 올 시즌 엄청난 활약상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2라운드 브라이튼전 득점을 시작으로 4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 5라운드 리버풀전, 7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전, 8라운드 아스톤 빌라전, 10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골맛을 봤다. 더불어 9라운드 본머스전, 11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는 어시스트를 기록하기도 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만 공격 포인트 8개(6골 2도움)다. 황희찬은 그리고 잉글랜드 풋볼리그컵 3라운드 입스위치전에서도 한 골을 만듦에 따라 도합 7골 2도움을 적립했다. 울버햄튼 입성 이래 최고 페이스로, 지난 2021-22시즌에 31경기 5골 1도움, 2022-23시즌에 32경기 4골 3도움을 올린 바 있다. 이미 커리어 하이를 경신하는 데 성공했다.

17011394332092.jpg

황희찬은 이날 활발한 움직임을 가져갔고, 초반 득점 기회가 아쉽게도 무산됐다. 전반 14분, 르미나가 중원에서 상대 패스를 차단했다. 그리고 뛰어 들어가는 황희찬을 향해 스루 패스를 건넸다. 황희찬은 엄청난 스피드로 질주한 뒤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 아크에서 슈팅했다. 공은 크로스바를 강타한 뒤 골문 위로 향했다.

어시스트도 날아갔다. 후반 9분, 쿠냐의 스루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우측면에서 날카롭게 올렸다. 쇄도하는 도허티를 향해 정확한 코스로 갔는데, 경합하던 수비수에 맞으면서 코너킥이 주어졌다.

그러다 기어코 골맛을 봤다. 후반 28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뛰어 들어가다가 림에게 밀려 넘어졌다. 이에 주심은 페널티킥(PK)를 선언했다. 황희찬이 공을 들어 직접 PK 키커로 나섰다. 그러고 나서 과감하게 중앙으로 처리하며 골망을 갈랐다. 황희찬은 ‘엠블럼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러나 아쉽게도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2-2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45분, 고메스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윌슨을 걸었다. 온 필드 리뷰가 진행됐고, 주심은 PK를 찍었다. 키커로 윌리안이 나섰고 좌측 하단으로 마무리했다.

그렇게 울버햄튼은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전반전] 이워비 선제골→쿠냐 동점골…황희찬은 크로스바 강타

17011394346301.jpg

풀럼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7분, 로빈슨이 좌측면에서 윌리안과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았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컷백으로 내줬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이워비가 발에 맞히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풀럼이 기회를 놓쳤다. 전반 9분, 코너킥을 짧게 처리했고 윌리안이 페널티 박스 뒤쪽으로 패스했다. 이를 케어니가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했으나, 사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울버햄튼이 땅을 쳤다. 전반 14분, 르미나가 중원에서 상대 패스를 차단했다. 그리고 뛰어 들어가는 황희찬을 향해 스루 패스를 건넸다. 황희찬은 엄청난 스피드로 질주한 뒤 수비수를 제치고 페널티 아크에서 슈팅했다. 공은 크로스바를 강타한 뒤 골문 위로 향했다.

황희찬이 가벼운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 18분, 황희찬이 하프라인에서 간결한 터닝 동작으로 림을 벗겨냈다. 이때 림이 유니폼을 잡음에 따라 옐로카드가 주어졌다.

울버햄튼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전반 20분, 아이트누리가 나가고 도허티가 들어갔다. 앞서 아이트누리는 전반 13분, 사이드라인에서 상대 선수와 경합하다가 발목이 꺾였다. 이후 그라운드를 다시 누볐지만, 경기를 더 소화하기엔 무리였다.

17011394378196.jpg
17011394390835.jpg

울버햄튼이 균형을 맞췄다. 전반 22분, 세메두의 패스를 받은 벨레가르드가 우측면에서 로빈슨을 제쳐낸 뒤 반대편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쿠냐가 노마크 찬스에서 헤더 슈팅을 날렸고, 공은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풀럼의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29분, 이워비가 우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든 뒤 페널티 아크 앞에서 슈팅했다. 그러나 제대로 맞지 않으면서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이어 전반 36분, 이워비가 우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윌리안이 트래핑을 한 뒤 옆에 위치한 페레이라에게 패스했다. 그러나 사 골키퍼의 발끝에 걸리면서 슈팅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황희찬이 공격 기회를 잡았다. 전반 36분, 풀럼의 백 패스를 가로챈 뒤 단숨에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했다. 그러고 나서 쇄도하는 쿠냐를 향해 패스했는데, 아쉽게도 뒤쫓아온 배시에게 걸렸다.

울버햄튼이 역전할 뻔했다. 전반 44분, 레노 골키퍼가 무리하게 드리블을 하다가 강한 전방 압박에 공을 놓쳤다. 이를 가로챈 르미나가 옆으로 내줬으나, 배시에게 걸리면서 무위에 그쳤다.

전반 추가시간은 3분이 주어졌다.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1-1로 종료됐다.

17011394401077.jpg

[전반 기록, 풀럼vs울버햄튼]

- 슈팅 기록 : 6회vs2회, 유효슈팅 : 2회vs1회, 점유율 : 57%vs43%, 패스 횟수 : 303회vs238회, 패스 성공률 : 85%vs79%, 파울 : 7회vs3회, 옐로카드 : 1회vs1회, 코너킥 3회vs1회

- 전반 평점

후스코어드닷컴 : 마테우스 쿠냐(6.9점), 황희찬(6.5점) - 맷 도허티(6.0점), 주앙 고메스(6.2점), 마리오 르미나(6.4점), 장리크너 벨레가르드(7.3점), 넬송 세메두(6.1점) - 토티 고메스(6.0점), 막시밀리안 킬먼(6.2점), 산티아고 부에노(6.2점) - 주제 사(6.1점)

0 Comments